회사소식
언론보도
회사현황
홍보자료
 
>  홍보센터  >  회사소식
제목 잘 듣는 사람이 말 잘하는 사람을 이긴다. (5월8일 강의내용)
작성자 김기범 등록일 2014-05-12
조회 15797
파일

어떤 두사람을 각각 따로 만나서 상담을 받기로 했는데, A 라는 사람은 아주 말을 잘하고 이것저것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를 많이 해서 여러분들은 주로 많이 듣는 시간이었고, 반대로 B라는 사람을 만났는데, 그 사람은 질문을 하면서 주로 듣기만 해서 여러분들이 말을 많이 했다고 해보자. 그러면 여러분들은 둘 중

누구랑 이야기했던 자리가 더 만족스러울 것인가?

보통 많은 사람들은 상담해주는 사람이 많이 해줘야 좋다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 자기가 말을 많이 한

시간을 더 좋았고 의미가 있었다고 말한다. 이것은 심리 실험으로 밝혀진 것이다. 오늘은 바로 잘 듣는 사람이 말 잘하는 사람을 이긴다. 잘 듣는것이 말 잘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이야기해보겠다.

 

 

1. 잘 듣는것이 말 잘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왜 그런가?!!

잘 듣는것이 말 잘하는 것보다 중요한 이유는 상대방의 본심을 알아낼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확보하기 때문이다. 자기만 혼자 말을 많이 하면 언제 상대방의 진짜 마음을 알아낼 수 있을까? 진짜 마음을 알아내야만 상담을 할 때도 정확한 부분을 지적해 줄 수 있고, 협상할 때도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협상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다. 말이 많아지면 실수할 가능성도 크고, 상대방에게 조급하고 불안하다. 그런 인상을 주기도 쉽다. 본심을 알아내려면 그냥 듣는 게 아니라 '잘' 들어야 한다. 경청해야 한다는 뜻이다. 사실 경청은 말하기 보다 힘들다. 실제로 경청이 말하는 것보다 칼로리 소모도 더 많다고 한다.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들어야 하고, 머리 속에서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는 자기 생각을 억제해야 하고, 상대방의 말을 놓치지 말아야 하기 때문에 힘이 드는 것이다. 잘 들으려면 연습이 많이 필요하다.

 

 

2. 경청을 잘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되나?!!

경청을 잘 하려면 , 일단 자신이 말을 많이 하면 안 된다. 말을 많이 안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상대방이 말을 하도록 해야 한다. 상대방이 말을 하도록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바로 질문을 던지면 된다. 질문을 던져놓고 상대방이 말하는 대답을  잘 들으면 된다. 뛰어난 리더들을 보면 경청을 잘하는 사람들인데, 그들은 질문을 아주 잘한다. 만나자마자 상대방에게 질문을 던지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

뛰어난 리더들이 질문을 잘하는 이유는 질문을 던지면 그 대답에 따라서 상대방이 어떤 사람인지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 먼저 질문을 하면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대화를 이끌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경청을 잘 하려면, 침묵을 잘 지켜야 한다. 대화가 끊기면 그 시간이 어색해서 기다리지 못하고 말을 치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그러면 대화를 주도하지 못하고 상대방에게 끌려가는 것이다. 뛰어난 리더들이 경청을 잘 하는 이유는 특별히 그 사람들이 겸손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라, 경청하는 것이 전략적으로 상대방이나 자신에게 모두 좋다는 것을 자신도 모르게 알고 있고, 숙달되었기 때문이다.

 

 

3. 경청이 상대방을 이기기 위한 방법처럼 들리는데, 꼭 그런 것인가?!!

그렇게 오해할 수도 있는데, 경청은 사실 상대방을 도와주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고, 그렇게 도와줘서 자신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것은 그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다. 경청을 잘 하는 사람은 상대방을 위심하지 않고, 상대방이 긍정적인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상대방이 중요한 이야기를 할 거라고 생각하고 마음의 귀를 여는 것이다.

 

사실 어떤 사람이 곤란한 문제를 가지고 와서 이야기를 해도, 해답은 그 사람이 가지고 있다. 질문을 던진 다음에 듣는 것은 그 사람이 이미 가지고 있는 해답에 도달할 수 있도록 길을 제시해주기 위해서다. '내가 문제를 겪고 있는 상대방보다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는  없다'는 것이 잘 듣는 사람들의 기본적인 마인드다. 이런 마인드를 가져야 경청을 잘 할 수 있다. 잘난 체 하는 사람들은 절대 경청을 잘 할 수 없다.

 

 

4. 경청의 룰이 있다면 무엇인지 소개해 달라..

80대 20법칙을 기억하면 좋다. 이 말은 전체 대화 시간 중에 80퍼센트는 상대방이 말을 하게 하고, 자신은 20퍼센트만 말을 하라는 것이다. 최대한 할 말을 줄이고 질문을 적절하게 던지고 맞장구를 치면 상대방이 좋은 대화라고 기억하게 된다. 말씀 드렸듯이, 이렇게 자기가 말하는 시간이 줄어드는 것이 상대방에게

대화의 주도권을 넘기는 것은 아니다. 질문을 던지고 마음을 열고 상대방의 대답을 들으면, 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고 서로의 문제를 더 잘 해결할 수 있게 된다.

 

또 하나의 룰은 도움 안되는 말을 할 바에야 침묵을 지키라는 것이다. 요즘 TV를 보면 화면전환이나 말들이 아주 빨라서 시청자의 정신을 쏙 빼놓는데, 10년 전 TV프로그램을  보면  정말 확실하게 그때는 느렸다. 

그만큼 요즘에는 말들이 빨라지고 침묵을  못 참는 경향이 커졌다는 건데, 그래서 대화중에 침묵을 지키지 못하고 어떤 말이든 해서 침묵을 메우려고 한다. 차라리 침묵을 그냥 두면 그 순간에 좋은 생각이 떠오를 수 있고, 상대방이 더 좋은 아이디어를 이야기할 수도 있다. 혹시 그래도 뭔가 끼어들고 싶으면, 언제 끼어들어야 하는지 잘 판단해야 한다.

 

 

5. 자기가 언제 끼어들어야하는지 판단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이 부분은 좀 연습이 필요한데, 타이밍을 잘 잡기 위한 기준을 미리 숙지하고 연습할 필요가 있다.

먼저, '상대방이 말하는 문제를 더 듣고 싶은가'를 판단해야 한다. 그리고 '문제를 세세히 분석할 필요가 있는가?'를 봐야 하고, '논의의 방향을 바꾸고 싶은지'도 살펴야 한다.

 

또 '반론이나 새로운 시각을 제기해서 도움을 줘야 하는가' 등을 자기 자신에게 물어보고 '그렇다'라는 답이 나오면, 상대방의 말에 끼어들어서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 하면 좋다. 이때도 주저리주저리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반드시 "이렇게 하는 걸 어떻게 생각하는가?"와 같이 질문 형태로 끼어 들어야 한다. 나의 말이 상대방에게 압박을 가할 수 있기 때문에 질문으로 끼어들어야 하는 것이다.

 

 

6. 경청에 질문이 매우 중요한 것이라고 하는데.. 대화의 주도권을 잡고, 상대방이 해답을 스스로 내도록 하기 위한 것 말고 질문의 목적이 또 있는가?!!

질문은 진짜 문제에 다가가도록 상대방에게 여러가지 가능성을 타진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사실 이것이 질문의 가장 큰 효과인데, 우리는 보통 자신도 모르게 어떤 전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한다. 경청을 잘 하는 사람은 그 전제를 의심하는 질문을 잘 던질 줄 안다. 예를 들어, 상대방이 "일하기 싫고 재미가 없다"는 말을 하면, "그 이유가 자기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가?!!"라고 질문한다.

 

지난번에 '열정에 속지 말라'는 이야기를 했을때 "열정을 가지지 못하는 것은 실력이 없기 때문일지도 모른다"라고 했던 걸 기억하는가? 일하기 싫고 재미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은 보통 그 원인이 자신을 둘러싼 외부 조건 탓이라고 생각하지만, 따지고 보면 자기 자신이 원인일 때가 많다. 잘 듣는 사람은 질문을 통해서 문제의 진짜 핵심에 이르도록 도와준다. 또, '만약 이런 경우라면, 어떻게 되겠는가?'라는 식의 질문을 던져서 상대방이 여러 가지를 생각하고 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오늘의 이야기를 정리해 본다면, 경청은 눈으로, 귀로, 마음으로, 모든 것을 활짝 열고 정보를  받아들는 과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침묵을 지켜야 하고, 질문을 효과적으로 던져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 

 
다음글 과도한 판단인지 늘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 5월15일 강의내용 ) 
이전글 행복하게 살기 위한 작은 기술..(4월24일 강의내용)